관악저널

호별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사설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설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의 정신세계는 건강한가?
기사입력  2024/06/18 [14:49] 최종편집   

 

 

(사설)

 

우리의 정신세계는 건강한가?

 

 

 

논어(論語) 술이(述而)편에는 ‘나물 먹고 물 마시고 / 팔을 베고 누웠으니 / 즐거움이 그 안에 있고 / 의롭지 않게 부귀를 누림은 / 나에게는 뜬구름과 같다.’라는 말씀이 있다. 특히 ‘不義而富且貴(불의이부차귀)’라는 구절은 자본주의의 중심에 서 있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세월이 지나도 그 가치와 감동이 변하지 않는 책을 ‘경전’이라고 부르는데, 논어는 충분히 그런 자격이 있는 책이다. ‘의롭지 않은 방법으로 얻는 부(富)와 귀(貴)’를 하늘의 구름으로 여길 수 있는 기개가 있었다.

 

사회는 그런 지식인과 권력자를 존경하고 따랐으며, 벤치마킹의 대상으로 삼았다. 그러나 현실을 돌아보면, 잠시라도 좋으니 부귀(富貴)를 누릴 수 있다면, 불의(不義)한 게 뭔 대수냐? 라고 당당하게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호의호식하고 권력과 명예를 누릴 수 있다면, 도덕심과 윤리가 밥 먹여주냐? 라고 외치면, ‘옳소’라고 외치는 동조자들의 환호와 박수 소리가 하늘을 찌른다. ‘나쁜 놈이 한두 놈이냐, 죄 없는 놈 있으면 나와봐!’ 라는 식이다. 사회 각 분야에서 집단적 도덕 불감증이 선을 넘고 있다.

 

 

사회 공동체를 평화롭게 지탱해 오던 규범과 법이 비웃음의 대상이 되고, 판사들의 판결조차 조롱의 대상이 되곤 한다. 1966년부터 10년간 중국의 홍위병이 주도했던 문화혁명으로 중국은 대학교수를 비롯한 지식인과 문화유산이 송두리째 파괴된 적이 있다. 그 10년간 중국은 학교가 문을 닫고, 살벌한 홍위병의 몽둥이가 법과 질서가 되었다. 그런 탓인지 최근 문화혁명시대를 거친 중국인이 다녀간 유럽의 관광지에서 벌어지는 비이성적이고 기이한 행동이 자주 거론된다.

 

모택동의 정치적 목적을 위한 선동에, 맹목적으로 동조한 홍위병들로 인해 중국의 문화 수준이 수십 년 후퇴했다고 주장하는 학자들이 많다. 요즘 우리 정치를 보면, 과거 홍위병의 그림자가 보이는 듯하여 두렵다. 중국의 홍위병들은 모택동의 노선을 반대하거나 비판하는 사람을 공개적으로 욕보이고 고문했다.

 

10여 년간 중국의 암흑천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넷플릭스의 ‘삼체’가 잘 표현하고 있다. 국가 공동체가 아니라, 우리 편의 이익과 목적이 최우선되는 사회가 심화되면, 21세기 한국판 문화혁명이 일어날 수 있다. 가장 문명화된 사회에서 홍위병의 등장을 걱정할 정도로, 우리 사회가 정신적으로 건강하지 못하다는 생각을 지을 수 없다.

ⓒ 관악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 자세교정&스트레칭· 3D펜 메이킹 수업 개강
  • 통합예술놀이지도자 7월 24일·팝아트 강좌 8월 5일 개강
  • 성인 라인댄스·건강 꽃차 만들기 강의 8월 개강
  • 박준희 구청장, 전국 기초단체장 부문 ‘행정대상’ 수상
  • 임창빈 구의원, 기초의원 부문 ‘의정대상’ 수상
  • 김영봉 치수과 하수팀장 ‘모범공무원상’ 수상
  • 관악문화재단 차민태 대표이사 ‘문화예술대상’ 수상
  • 임기 2년 성공적으로 마친 임춘수 의장 인터뷰
  • 민주평통 관악구협의회, 2024년도 2분기 정기회의 개최
  • (사)관악구자원봉사센터, 태안 마늘농가 일손 돕기 시행
  • 관악노인지회, 제19회 관악노인 장기대회 성료
  • 화물 트럭 몸으로 막은 당곡고 청소년들 표창
  • 관악문화재단, 경계 없는 문화예술 ‘봄의 기억’ 성료
  • 관악구, 샤로수길 상권 로컬브랜드 사업설명회 열어
  • 에너지취약계층 100가구 으뜸효율밥솥 전달식 개최
  • 전액 무료 ‘청년 면접이미지 컨설팅 스튜디오’ 운영
  • 안한영 구의원, 관악아트홀 활성화 및 관악구 문화시설 확충 제안
  • 박용규 구의원, 공영주차장 신축 및 증축 예산 확보와 신속한 추진 요구
  • 위성경 구의원, 동별 특성에 맞는 주민자치회 사업 추진 당부
  • 송도호 시의원, ‘도림천 단면확장 사업’추경예산 12억원 확보
  •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44길 35 대표전화 : 02-889-4404ㅣ 팩스 : 02-889-5614
    Copyright ⓒ 2013 관악저널.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