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호별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사설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설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대 대통령선거의 결과와 지방선거의 향방
기사입력  2022/03/14 [19:51] 최종편집   

(사설)

20대 대통령선거의 결과와 지방선거의 향방

 

20대 대통령 선거의 결과는 많은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다. 직전 202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전통 진보성향의 관악구가 오세훈 후보에게 51%의 지지를 보냈다. 물론 당시의 심판 분위기가 최고조였기에 가능한 득표수였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이번 대선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관악갑, 을 당직자들의 헌신적인 선거운동은 국민의 힘과 비교할 때, 객관적으로 봐도 눈에 띄었다.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지역주민을 만나면서 열정적인 선거운동을 펼쳤기 때문에 지역언론에 자주 노출될 수밖에 없었다. 이재명 후보 역시 3차례나 관악지역 유세에 참여할 정도로 호응했다.그러나 관악구에 현역의원이 없었던 탓인지, 윤석열 후보가 관악구에 집중 유세를 하는 모습을 보지는 못했다.

 

문제는 이렇게 혼신의 노력을 다했지만, 50.32%를 얻어서 윤석열 후보보다 5.16% 정도 표를 더 얻는데 그쳤다. 과거의 전례로 보자면, 60% 이상을 득표할 정도의 적극적이며 열정적인 선거운동이었다. 그러나 한 선거구이기는 하지만, 남현동의 경우 이재명 후보가 300표 이상을 졌다. 그만큼 정권교체에 대한 주민들의 잠재된 욕구가 높았다는 증거일 것이다. 또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의 중간 낙마와 부동산 실책 등이 남긴 상처가 아물지 않았다는 뜻일 것이다.

 

 

지난번 구청장 선거에서는 3명의 약권 후보가 난립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의 박준희 현 구청장이 58.93%라는 압도적 표를 얻어서 당선되었다. 또한 2011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관악구는 당시 박원순 후보에게 62.7%라는 최고 득표로 지지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우리 국민은 배고픈 것은 참아도 불공정한 것은 참지 못하는특징이 있다.

 

관악구민은 늘 어느 한편 만을 지지하지는 않았다는 뜻이다. 당연히 구청장도 정당에 소속되기는 하지만, 관악구민 전체의 대표이다. 따라서 한쪽 편의 사람들만 바라보는 편 가르기식 행정이 깊어지면, 불공정에 대한 불만을 키우는 결과가 될 수 있다. 지방자치야 말로, 중앙 정당의 하위기관이 아니라 주민에 의한 주민의 정치가 될 수 있도록 패러다임을 바꾸는 용기있는 구청장이 나오기를 기대해 본다.

 

 

 

ⓒ 관악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44길 35 대표전화 : 02-889-4404ㅣ 팩스 : 02-889-5614
Copyright ⓒ 2013 관악저널.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