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별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헤드라인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및 윤여천 대표 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헤드라인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0년은 더 밝고 행복한 기억만 간직할 수 있기를
신년사
기사입력  2020/01/03 [14:42] 최종편집   

 (신년사)

▲윤여천 본지 대표

 

2020년은 더 밝고 행복한 기억만 간직할 수 있기를

 

1970년대 후반 암울했던 시절에 즐겨 들었던 노래 중에, 김민기 작사 작곡의 작은 연못이라는 노래가 있었다. 양희은씨가 부르면서, 그 특유의 허스키한 목소리가 가사의 내용을 맛깔스럽게 전달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깊은 산 오솔길 옆/ 자그마한 연못엔/ 지금은 더러운 물만 고이고/ 아무것도 살지 않지만/먼 옛날 이 연못엔/ 예쁜 붕어 두 마리/ 살고 있었다고 전해지지요/ 깊은 산 작은 연못/어느 맑은 여름 날/ 연못 속에 붕어 두 마리/ 서로 싸워 한 마리는 물 위에 떠오르고/여린 살이 썩어 들어가/ 물도 따라 썩어 들어가/ 연못 속에선 아무 것도 살 수 없게 되었죠.’

 

이 노래가 들려진지 40여년의 세월이 지났는데 지금의 우리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듯하다. 깊은 산속의 작은 연못 같은 작은 나라에서 두 편으로 갈라져서 싸우다가 한 쪽이 죽으면, 다른 쪽이 행복해 지는 것이 아니라 그도 죽게 된다는 예언적 메시지가 담겨있다.

 

놀랍게도 지난 1215<교수신문>은 전국의 대학교수 10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347(33%)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공명지조(共命之鳥)를 꼽았다. 불교경전에 따르면, 머리가 둘 달린 이 새의 머리 하나는 낮에 일어나고 다른 머리는 밤에 일어난다. 머리 하나가 몸을 위해 항상 좋은 열매를 챙겨 먹었는데, 이에 질투심을 느낀 다른 머리가 화가 나서 어느 날 독이 든 열매를 일부러 먹어버렸다.

 

그래서 운명공동체인 두 머리는 결국 모두 죽게 되었다는 이야기다. 시대는 달랐지만 국민의 화합을 기대하는 마음은 일치하는 것 같다. 한때는 금지곡이었던 작은 연못을 함께 부르면서, 국민들이 서로 대립하는 대신 어깨를 나란히 하고 축구를 응원하듯 정치인들을 응원하는 2020년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 관악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뉴스랭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 및 윤여천 대표 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관악구 삼성동 호암로 505 대표전화 : 02-889-4404ㅣ 팩스 : 02-889-5614
Copyright ⓒ 2013 관악저널.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