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별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체육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및 윤여천 대표 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체육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월 12일(토) 베를린 징아카데미 가을 음악회
관악문화재단 공연장에서 서울오라토리오와 함께하는 첫 베를린 징아카데미 내한공연
기사입력  2019/10/01 [12:18] 최종편집   

 

▲포스터

 

베를린 징아카데미와 함께하는 가을 음악회 

관악문화재단 공연장에서 베를린 징아카데미, 서울오라토리오와 함께 첫 내한공연

 

오는 1012() 관악문화재단 공연장에서 베를린 징아카데미가 서울오라토리오와 함께 첫 내한 공연을 펼친다.

 

베를린 징아카데미와 함께하는 [가을 음악회 Autumn Concert]는 독일 합창곡과 한국의 합창곡들을 레퍼토리로 하고 있다. 독일 베를린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베를린 징아카데미 합창단은 관악문화재단 공연장에서의 공연뿐만 아니라, 109()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브람스 독일 레퀴엠운명의 노래를 연주할 예정이다. 1012일 관악문화재단 공연장에서의 [가을 음악회 Autumn Concert]는 쉬츠, 멘델스존, 브루크너, 브람스, 라인베르거의 합창곡을 비롯하여 독일민요, 한국가곡, 한국민요 등이 연주될 것이다.

  

이번 공연은 베를린 최고 오라토리오 합창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베를린 징아카데미와 대한민국 유일의 오라토리움 전문예술단체 서울오라토리오가 함께하는 대 규모 공연으로 신선한 가을 향기속의 가슴 따뜻해지는 감동의 시간으로 꾸며질 것이다.

 

1963년 창단된 베를린 징아카데미(Berliner Singakademie)는 합창 교향곡과 아카펠라를 연주하는 베를린의 중요한 음악 단체이며, 독일은 물론, 세계 여러 지역에서의 순회공연을 통해 대내외적으로 자리매김을 해오고 있다. 1989년 아힘 짐머만(Achim Zimmermann)이 베를린 징아카데미 지휘자으로 임명되어 지금까지 합창단을 이끌어오고 있다. 합창단은 요한 세바스티안 바하, 게오르크 프리드리히 헨델의 작품들을 비롯한 여러 작곡가들의 작품을 폭넓게 다루고 있다. 특히 펠릭스 멘델스존의 작품들은 합창단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고정되어 있다.

 

대한민국 유일의 오라토리움 전문예술단체 서울오라토리오(Seouloratorio)오라토리움 음악의 계승 및 발전과 사랑의 실천을 목표로 설립된 음악예술 연주/연구/교육기관이다.지금까지 정기연주회, Abendmusiken(저녁음악회), 특별연주회, 어린이·청소년 합창단 정기연주회, 해외연주회 등 국내와 해외의 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또한 문화의 발길이 닿지 않는 문화소외지역이나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눔을 실천하는 '사랑의 음악회'도 끊임없이 계속해오고 있다.

 

지휘자 아힘 짐머만(Achim Zimmermann)은 바이마르의 프란츠 리스트(Franz Liszt) 음대에서 합창과 오케스트라 지휘를 공부했으며, 독일과 미국에서 헬무트 릴링(Helmuth Rilling) 국제 지휘 세미나에 참가하는 등 자신의 역량을 갖추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1989, 짐머만은 베를린 징아카데미에서 디트리히 크노테(Dietrich Knothe) 관장의 후임으로 선출되었다. 짐머만은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Hanns Eisler) 음대에서 합창 지휘(1993~1998) 및 교수직(1991~2001)을 역임하였다. 20021월부터는 베를린 징아카데미와 바흐 합창단 그리고 카이저 빌헬름 기념교회의 바흐 콜레기움 합창단을 모두 지휘하고 있다. 2015년에는 자신의 활동에 대한 독일 연방 공화국 십자공로훈장을 받는 영광을 누리기도 하였다.

 

 

 
ⓒ 관악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뉴스랭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 및 윤여천 대표 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관악구 삼성동 호암로 505 대표전화 : 02-889-4404ㅣ 팩스 : 02-889-5614
Copyright ⓒ 2013 관악저널.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